입장과 성명

입장과성명.jpg


 
죽지 않아야 할 젊은 이주노동자가 죽었다. 이 죽음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작성자 : 전국학생행진
Date : 2018-10-05 23:22  |  Hit : 3,061   추천 : 1  
죽지 않아야 할 젊은 이주노동자가 죽었다. 이 죽음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2018년 8월 22일 수요일 점심 미얀마 이주노동자가 건설현장 20미터 지하로 떨어졌다. 수없이 많은 노동자들이 평범한 점심식사의 소소한 즐거움을 맞보고 있었을 그 시간이다. 그 시간 김포의 한 건설현장의 식당은 평범한 점심식사를 채 시작하지도 못했다.
 
인천출입국외국인청에서 미등록 이주노동자들을 단속하겠다며 식당 안으로 들이닥치고 출입문을 잠갔다. 한국인, 외국인 할 것 없이 욕설을 하며 수갑을 채웠다. 미등록 이주노동자들은 건설현장 쪽을 향한 창문으로 도망가기 시작했다. 사망한 딴저테이씨도 창문을 넘으려 했다. 창문을 통해서 안전하게 도망간 다른 이주노동자들과는 달리 딴저테이씨는 건설현장 지하로 떨어졌다.
 
지난 9월 22일 한 언론사를 통해서 출입국의 단속에서 도망치다가 추락해 뇌사상태가 되었음에도 한국인들에게 장기기증을 한 이주노동자가 있다는 미담으로 알려지기까지 한달이 지났다. 한 사람이 안타까운 목숨을 잃고 유가족들과 친구들을 큰 고통에 빠졌다. 그 한달 동안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은 처음부터 딴저테이씨의 죽음에 아무런 책임이 없다는 입장과 무관심으로 일관했다. 법무부는 여전히 건설업의 이주노동자 단속을 한국인들의 일자리 지키기라며 홍보하고 있다.
 
과연 법무부는, 인천출입국은 아무런 책임이 없는가. 8월 22일 구급차가 오기까지 30분 동안 딴저테이씨는 추락한 상태로 방치되었다. 목격자들은 딴저테이씨가 추락한 것을 봤음에도 출입국외국인청 단속 직원들은 즉시 구조활동을 하지 않고 미등록 이주노동자들을 단속하는데 혈안이 되어 있었다고 말한다. 딴저테이씨가 안전하게 창문을 넘지 못하고 공사현장 지하로 추락한 데에는 출입국관리사무소 직원이 다리를 잡아서 중심이 흐트러진 것 같다고 증언한다. 또한 어떻게 된 일인지 병원에 도착한 119 구조대가 진술한 초기 기록에는 고인의 사인이 ‘자살’로 기록되어 있었다.
 
문재인 정부 하의 법무부는 건설업 미등록 노동자들을 단속하면서 이를 ‘서민 일자리 보호 및 창출’에 기여한다고 홍보하고 있다. ‘원스트라이크 아웃’이라는 조치를 취하며 건설업에 불법으로 취업하는 외국인을 무조건 출국시키겠다며 엄포를 놓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안다. 그 동안의 모든 정권들이 목소리가 없는 이주노동자, 특히 미등록 이주노동자들을 소재로 한국인들에게 어떤 불안과 공포를 조장해 왔는지를 말이다. 핵심은 여전히 자행되는 반인권적이고 폭력적인 미등록 체류자 단속이라는 것을 말이다.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이주노동자들을 죽고 다쳐야 이 폭주를 멈출 것인가.
 
우리는 사람이 먼저라던 문재인 정부가 휘두르는 잔혹한 공권력의 민낯을 처절하게 목도하고 있다. 사람을 추락하게 하고, 추락해서 죽어가고 있는 그 귀중한 시간에 미등록 노동자들을 단속하고만 있는 그 잔인함. 미등록 이주노동자들에 대한 잔인한 단속을 서민의 일자리 지키기라며 선주민과 이주민들을 갈라놓고, 폭력을 정당화하는 그 기만.
 
우리는 사람의 죽음까지 무감하게 만드는 이 잔인한 기만 앞에서 딴저테이씨의 죽음을 결코 좌시할 수 없다. 여기 모인 모두는 딴저테이씨의 죽음에 대한 진상이 밝혀질 때 까지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다. 그것이 딴저테이씨의 죽음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이라 믿는다.
 
 
2018년 9월 30일
 
건강한노동세상, 노동자연대, 민주노총 인천본부, 서구민중의집, 사회진보연대 인천지부, 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사)지구촌사랑나눔중국동포의집, (사)한국이주민건강협회희망의친구들,남양주샬롬의집,부천이주노동복지센터, 서울외국인노동자센터(사)외국인노동자와함께,아산외국인노동자센터, 아시아인권문화연대,외국인이주노동자인권을위한모임,용인이주노동자쉼터, 의정부EXODUS,인천외국인노동자센터,파주샬롬의집,포천나눔의집,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이주노동자차별철폐와인권노동권실현을위한공동행동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 경기이주공대위,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구속노동자후원회, 노동당, 노동사회과학연구소, 노동전선, 노동자연대, 녹색당, 대한불교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 문화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노동위원회,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사회변혁노동자당, 사회진보연대, 아시아의창, 이주노동자노동조합(MTU), (사)이주노동희망센터, 이주노동자운동후원회, 이주민방송(MWTV), 이주민센터 친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빈민연합, 전국철거민연합, 전국학생행진, 정의당, 지구인의정류장, 천주교인권위원회, 필리핀공동체카사마코, (사)한국불교종단협의회인권위원회, 한국비정규노동센터, 한국이주인권센터), 이주인권연대(경산이주노동자센터, 경주이주노동자센터, 이주민과 함께, 아시아의 창, 안산이주민센터, 양산외국인노동자의 집, 울산이주민센터, 이주민노동인권센터, 이주와 인권연구소, 지구인의 정류장, 천안 모이세, 한국이주인권센터), 인권운동공간 활, 인천 외국인노동자센터, 천주교 인천교구 외국인노동자상담소, 한국이주인권센터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Total. 500
추천
조국 임명 강행을 바라보며, 우리는 무엇에 분노할 것인가? 전국학생행진 2019-09-09 659 0
일본이 적인가? 전국학생행진 2019-09-06 1080 0
ILO 핵심협약 비준 정부 입법안 규탄한다! 노조 할 권리 제대로 보… 전국학생행진 2019-08-01 209 0
반일 민족주의가 아닌, 동아시아 민중의 반전·평화 운동이 필요… 전국학생행진 2019-07-31 560 1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구속영장 청구 규탄한다! 전국학생행진 2019-06-20 266 0
살인적 과로와 착취를 합법화하는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합의 규… 전국학생행진 2019-02-21 1819 1
500 조국 임명 강행을 바라보며, 우리는 무엇에 분노할 것인가? 전국학생행진 2019-09-09 659 0
499 일본이 적인가? 전국학생행진 2019-09-06 1080 0
498 ILO 핵심협약 비준 정부 입법안 규탄한다! 노조 할 권리 제대로 보… 전국학생행진 2019-08-01 209 0
497 반일 민족주의가 아닌, 동아시아 민중의 반전·평화 운동이 필요… 전국학생행진 2019-07-31 560 1
496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구속영장 청구 규탄한다! 전국학생행진 2019-06-20 266 0
495 ‘낙태죄’ 존치 66년, 드디어 우리는 승리했다! 헌법재판소의 ‘… 전국학생행진 2019-04-13 375 0
494 살인적 과로와 착취를 합법화하는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합의 규… 전국학생행진 2019-02-21 1819 1
493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故 김용균 씨를 추모한다. 죽음을 불… 전국학생행진 2018-12-18 2354 0
492 삼성전자서비스 직접고용 합의를 환영하며, 이어나갈 삼성전자… 전국학생행진 2018-11-08 3340 1
491 여·야·정 상설협의체는 탄력근로제 확대 합의를 폐기하라! 전국학생행진 2018-11-07 3191 1
490 죽지 않아야 할 젊은 이주노동자가 죽었다. 이 죽음의 책임은 누… 전국학생행진 2018-10-05 3062 1
489 11년의 싸움, 1023일의 농성 끝에 거둔 성과를 환영한다. 반올림의 … 전국학생행진 2018-07-27 3800 1
 1  2  3  4  5  6  7  8  9  10    
AND OR

신자유주의에 맞서 대안세계화로! 전국학생행진  |  이메일 stu_link@hanmail.net 맨 위로
정보공유라이선스 이 홈페이지에서 전국학생행진의 모든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