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과 성명

입장과성명.jpg


 
‘낙태죄’ 존치 66년, 드디어 우리는 승리했다!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선고를 환영한다!
 작성자 : 전국학생행진
Date : 2019-04-13 15:10  |  Hit : 375   추천 : 0  

낙태죄존치 66, 드디어 우리는 승리했다!

헌법재판소의 낙태죄헌법불합치 선고를 환영한다! 

 


더 이상 낙태죄는 없다!

 

2019411, 헌법재판소는 낙태죄헌법불합치 선고를 내렸다. 헌법재판소는 형법 제2691항인 자기낙태죄 조항과 형법 제270조 제1항 중 의사에 관한 부분인 의사낙태죄조항이 모두 헌법에 합치되지 않는다고 선고하였다. 이번 헌법불합치 선고로 66년 만에 한국 형법상의 낙태죄는 그 의미를 상실했으며, 형법상 낙태죄의 허용한계를 규정해 온 모자보건법 제14조도 마찬가지로 현재와 같이 존속될 이유가 없어졌다.

 

낙태죄의 역사는 경제 개발과 인구 관리의 목적을 위해 생명을 선별하고 여성의 몸과 재생산권을 통제해 온 역사였다. ‘낙태죄는 생명을 지키기 위한 법이 아니었다. 오히려 낙태죄는 국가의 필요에 따라 낳을 생명과 그렇지 않은 생명을 구분해 온 법이었다. 1960-70년대, 국가는 산아제한 정책의 하나로 낙태버스를 운영하며 여성에게 낙태시술을 권유하였다. 2000-10년대, 국가는 저출산 정책의 연장선 상에서 낙태죄를 강화하여 여성에게 출산을 강요하였다. 이처럼 국가는 시대에 따라, 필요에 따라 제멋대로 낙태죄를 적용해오며 사회적으로 책임져야 하는 재생산의 책임을 여성에게 전가해왔다. 헌법재판소의 헌법불합치 선고는 그 책임을 여성에게 전가하여 왔던 역사에 마침표를 찍는 중대한 결정이다.

 

낙태죄폐지는 투쟁으로 가능했다!

 

낙태죄폐지는 헌법재판소의 주문 몇 문장으로, 헌법재판관의 개인적인 판단으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2010년 낙태 고발 정국에서부터 용기 있게 임신 중지 사실을 알리며 임신 중지와 낙태죄의 현실을 알린 여성들, 2017낙태죄처벌 강화를 반대하며 검은 시위에 참여한 수많은 시민들, 2018년 청와대 국민청원에 참가한 23만 명의 시민들. 우리가 없었다면 또다시 사회적 합의를 이유로 낙태죄는 존치되었을 것이다. 집에서, 학교와 직장에서, 거리에서 더 이상 침묵하지 않고 당당하게 요구하고 나선 우리의 투쟁이 없었다면 오늘의 판결도 없었을 것이다.

 

그뿐만 아니다. 우리의 투쟁은 낙태가 죄라면 범인은 국가라고 외치며 낙태죄를 통해 국가의 인구를 통제해 온 역사, 여성에게 재생산 비용 및 책임을 전가해온 역사를 드러낼 수 있었다. 또한 우리의 목소리는 그동안 가려져 왔던 여성들의 임신 중지 경험과 그 실태를 드러내었다. 건강을 위협하는 시술을 감내해야 하고, ‘낙태한 여성이라는 차별, 낙인, 그리고 처벌까지 감당해야 했던 여성들의 목소리가 거리를, 광장을 메웠다. 우리의 목소리는 안전하고 합법적인 임신 중지를 요구하고, ‘낙태에 대한 사회적 차별, 낙인, 그리고 처벌을 없애야 한다는 더 많은 우리의 목소리로 커졌다. 낙태죄폐지는 자신의 경험과 현실을 드러내고 싸워 온 수많은 여성들과 이들의 용기에 응답하여 함께 싸워 온 모든 우리가 이루어낸 역사적 승리이다.

 

또 다른 시작이다! 여성의 재생산권 보장하라!

 

우리는 이제 또 다른 출발점에 섰을 뿐이다. 낳을 권리 그리고 낳지 않을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투쟁은 계속되어야 한다. 이제는 사회 모든 구성원의 성과 재생산에 대한 권리를 제대로 보장하는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정부와 국회가 나서야 한다. 하지만, 우리는 정부와 국회의 손에만 우리의 삶과 권리를 맡기지 않을 것이다. 누구에게나 안전하고 합법적인 임신 중지를 보장하는 사회, 포괄적 성교육을 보장하는 사회, 마음 편히 양육하기 위한 사회적 조건이 마련된 사회, 여성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여성 노동의 가치를 존중하며 합당한 임금과 노동조건을 제공하는 사회, 보육과 가사노동이 여성의 일로 당연하게 여겨지지 않는 사회. 여성의 재생산권을 완전히 보장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우리는 더욱 가열 찬 투쟁을 전개해야 한다. 여성의 재생산권 보장을 요구하며 사회를 바꿔내는 우리들의 목소리는 계속해서 거리와 광장을 메울 것이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Total. 500
추천
조국 임명 강행을 바라보며, 우리는 무엇에 분노할 것인가? 전국학생행진 2019-09-09 659 0
일본이 적인가? 전국학생행진 2019-09-06 1080 0
ILO 핵심협약 비준 정부 입법안 규탄한다! 노조 할 권리 제대로 보… 전국학생행진 2019-08-01 209 0
반일 민족주의가 아닌, 동아시아 민중의 반전·평화 운동이 필요… 전국학생행진 2019-07-31 560 1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구속영장 청구 규탄한다! 전국학생행진 2019-06-20 266 0
살인적 과로와 착취를 합법화하는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합의 규… 전국학생행진 2019-02-21 1819 1
500 조국 임명 강행을 바라보며, 우리는 무엇에 분노할 것인가? 전국학생행진 2019-09-09 659 0
499 일본이 적인가? 전국학생행진 2019-09-06 1080 0
498 ILO 핵심협약 비준 정부 입법안 규탄한다! 노조 할 권리 제대로 보… 전국학생행진 2019-08-01 209 0
497 반일 민족주의가 아닌, 동아시아 민중의 반전·평화 운동이 필요… 전국학생행진 2019-07-31 560 1
496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구속영장 청구 규탄한다! 전국학생행진 2019-06-20 266 0
495 ‘낙태죄’ 존치 66년, 드디어 우리는 승리했다! 헌법재판소의 ‘… 전국학생행진 2019-04-13 376 0
494 살인적 과로와 착취를 합법화하는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합의 규… 전국학생행진 2019-02-21 1819 1
493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故 김용균 씨를 추모한다. 죽음을 불… 전국학생행진 2018-12-18 2354 0
492 삼성전자서비스 직접고용 합의를 환영하며, 이어나갈 삼성전자… 전국학생행진 2018-11-08 3341 1
491 여·야·정 상설협의체는 탄력근로제 확대 합의를 폐기하라! 전국학생행진 2018-11-07 3191 1
490 죽지 않아야 할 젊은 이주노동자가 죽었다. 이 죽음의 책임은 누… 전국학생행진 2018-10-05 3062 1
489 11년의 싸움, 1023일의 농성 끝에 거둔 성과를 환영한다. 반올림의 … 전국학생행진 2018-07-27 3801 1
 1  2  3  4  5  6  7  8  9  10    
AND OR

신자유주의에 맞서 대안세계화로! 전국학생행진  |  이메일 stu_link@hanmail.net 맨 위로
정보공유라이선스 이 홈페이지에서 전국학생행진의 모든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