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과 성명

입장과성명.jpg


 
죽도록 일해서 죽고 마는 사회 - CJ대한통운 택배기사의 죽음을 추모하며
 작성자 : 전국학생행진
Date : 2016-06-27 18:12  |  Hit : 1,108   추천 : 0  
   160627_택배노동조건규탄성명.hwp (27.5K) 다운 20

죽도록 일해서 죽고 마는 사회

- CJ대한통운 택배기사의 죽음을 추모하며

 

 

CJ대한통운이 국내 택배업계 1위를 지키는 비결은 살인적인 노동 강도 1위에 있었다. 택배기사들은 하루 16시간 동안 택배 400~500, 한 달에 1만 건을 쉬지 않고 나르고 배달한다. 아파도 링거 맞고 일하고, 죽을 만큼 힘들어도 일한다. 그리고 최근, 10여 년 간 택배기사로 일한 CJ대한통운 30대 노동자가 지난 3일 오후 택배 일을 마치고 뇌출혈로 쓰러져 4일 오전 돌아가셨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쓰러진 당일에도 그의 손으로 수 백 개의 택배가 배달되었다.

 

살인적인 노동량, 하루 4~5시간 무료노동, 1000원도 안 되는 택배 수수료 감내하거나 그만두거나

택배기사들은 살인적인 노동 강도와 그에 비해 턱없이 낮은 임금을 감내하며 일하고 있다. 터미널에서 택배를 분류하고 차에 싣는 상차업무는 평균 4~5시간이 걸리지만 따로 근무수당이 없다. 업체는 택배 수수료에 상차 작업 수당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지만, 택배 수수료는 건당 평균 720~780원 수준인데다가 배달에 필요한 유류비, 통신비, 밥값, 트럭 수리비, 근무복 구입 등은 모두 택배기사들이 자비로 해결하고 있다. 실제 임금 수준은 하루에 몇 백 건을 처리해야지만 생활이 유지될 정도로 매우 낮다. 또 택배기사들은 직계가족의 경조사가 있을 때만 회사가 대체 근무 비용을 부담하고, 병가나 개인사유로 일을 쉬면 그 비용은 해당 기사가 물어야만 한다.

 

CJ대한통운 소속 택배기사 중 95%CJ대한통운과 계약을 맺은 지역별 대리점(하청)에서 근로계약을 맺고 개인사업자(특수고용직) 신분으로 일하고 있다. 특수고용직의 특성 상 언제 계약이 해지될지 모른다는 불안감과 건당 수수료 임금 체계로 생활을 꾸려야 하는 상황 때문에 택배기사들은 쉬지도 못한 채, 과도하더라도 할당된 물량은 모두 책임져야만 한다. 택배기사들은 일은 절대 쉴 수 없다. 살인적인 노동을 감내하며 생()을 위협받거나, 아니면 일을 그만두고 생계압박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유통업계의 치열한 배송경쟁 - 회사들 웃는 와중에 죽어나는 노동자들

쿠팡의 로켓배송을 필두로 현재 유통업계에서의 배송경쟁이 치열하다. 쿠팡 뿐 아니라 많은 온라인 마켓에서 ‘24시간 당일배송 정책이 당연해지는 등 너나할 것 없이 빠른 배송을 약속하며 고객들을 유치하고 있다. 택배업체들은 자신들이 배송을 따내기 위해서 빠른 배송낮은 가격을 제시한다. 물론 빠르게 배송해야 하는 것도, 그에 대한 낮은 대가를 받는 것도 택배업체가 아니라 모두 택배기사들의 몫이다. 또 당일배송에 실패하면 택배기사는 건당 수수료의 몇 배나 되는 벌금을 내야하는 등 책임도 택배기사가 알아서 져야 한다. 이렇게 해서 경쟁이 치열한 와중에도 택배업체들은 영업이익을 보존한다.

 

택배기사가 과도한 업무로 돌아가시고 난 후 한 달 가까이 되어가지만 CJ대한통운에서 달라진 것은 없다. CJ대한통운은 하청 대리점과 계약을 맺은 개인사업자들에게, 고객 불평이 접수되면 벌점을 주고 별도의 교육을 실시하고 또 24시간 당일배송을 지시하는 등 실질적으로 업무를 지시하는 사용자다. 또 택배기사들이 링거를 맞으면서까지 일하고 과로사 직전까지도 일을 한 덕택으로 실제로 이득을 보고 있는 것도 CJ대한통운이다. 2, 3의 택배기사 죽음이 발생하지 않도록 CJ대한통운은 원청으로써 책임을 다하라! 유통택배업계는 택배기사들을 과도한 업무로 내모는 건당 수수료 임금체계, 당일배송 정책, 비정규직과 다름없는 특수고용을 중단하고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2016.6.27.

전국학생행진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Total. 502
추천
문재인 정부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반대한다! 전국학생행진 2020-01-16 116 0
"검찰개혁"에 반대한다! 전국학생행진 2019-12-10 387 0
조국 임명 강행을 바라보며, 우리는 무엇에 분노할 것인가? 전국학생행진 2019-09-09 837 0
일본이 적인가? 전국학생행진 2019-09-06 1278 0
ILO 핵심협약 비준 정부 입법안 규탄한다! 노조 할 권리 제대로 보… 전국학생행진 2019-08-01 288 0
반일 민족주의가 아닌, 동아시아 민중의 반전·평화 운동이 필요… 전국학생행진 2019-07-31 681 1
454 사드의 본질적 문제인 군비경쟁을 무시하는 국방부의 제3부지 결… 전국학생행진 2016-10-01 826 0
453 우리의 바람은 불법이 아니다! 학생들도 공공부문 총파업 투쟁을… 전국학생행진 2016-09-27 629 0
452 국가가 사람을 죽였다. 그것도 두 번 죽였다. - 고 백남기 선생님… 전국학생행진 2016-09-25 929 0
451 성과-퇴출제 반대 파업에 나선 금융 노동자들을 지지한다! 전국학생행진 2016-09-23 616 0
450 전쟁으로 달려가는 동북아 각국 군비경쟁 규탄한다! 전국학생행진 2016-08-31 801 0
449 대우조선해양의 이상한 ‘자구안’: 노동자는 해고하고, 경영진… 전국학생행진 2016-08-09 869 0
448 이화여대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저지 투쟁 승리를 박근혜 정부의 … 전국학생행진 2016-08-04 1836 0
447 사드 한국 배치를 막아내기 위한 성주 군민들의 굳센 투쟁! 전국… 전국학생행진 2016-07-16 1357 0
446 강남역 살인사건의 원인을 개인의 일탈로 환원하는 검찰을 규탄… 전국학생행진 2016-07-15 1042 0
445 동북아평화 위협하는 사드배치결정 철회하라! 전국학생행진 2016-07-08 1494 0
444 어처구니가 없는 한상균 위원장 실형 5년 선고! 정부와 사법부의 … 전국학생행진 2016-07-04 1361 0
443 안전한 핵발전소는 없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승인 규탄한다. 전국학생행진 2016-07-02 820 0
 1  2  3  4  5  6  7  8  9  10    
AND OR

신자유주의에 맞서 대안세계화로! 전국학생행진  |  이메일 stu_link@hanmail.net 맨 위로
정보공유라이선스 이 홈페이지에서 전국학생행진의 모든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